지구는 왜 더워질까요?

지구는 왜 더워질까요?

나무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

다음 세대를 위해 미래의 환경을 생각하면서 시작된 신영이앤피의 사업 영역은
2006년 임목 처리업을 시작으로 2008년 산림청의 목재펠릿 사업자 공모 선정으로
업계진출을 하여 2010년 공장 준공과 함께 국내 1위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었으며
축적된 기술력과 자신감은 2017년 SY에너지(주)의 준공으로 이어져
연 30만톤의 목재펠릿 생산능력으로 아시아 최대의 생산설비를 갖추게 되었으며
창업 14년차인 2020년에는 ㈜신영포르투가 준공되어 명실상부한
에너지 기업으로서의 위치에 당당히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나무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

다음 세대를 위해 미래의 환경을 생각하면서
시작된 신영이앤피의 사업 영역은
2006년 임목 처리업을 시작으로
2008년 산림청의 목재펠릿 사업자 공모 선정으로
업계진출을 하여 2010년 공장 준공과 함께
국내 1위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었으며
축적된 기술력과 자신감은
2017년 SY에너지(주)의 준공으로 이어져
연 30만톤의 목재펠릿 생산능력으로
아시아 최대의 생산설비를 갖추게 되었으며
창업 14년차인 2020년에는
㈜신영포르투가 준공되어 명실상부한
에너지 기업으로서의 위치에
당당히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산림바이오매스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태양과, 풍력 등과는 달리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위해 조림, 간벌, 벌목에 이르는 순환시스템을
인간의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유지해야 하는 재생에너지원입니다.
신영이앤피는 목재산업 활성화와 산림자원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탄소중립 연료로써 탄소순환의 중추적 역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산림바이오매스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태양과,
풍력 등과는 달리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위해 조림,
간벌, 벌목에 이르는 순환시스템을 인간의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유지해야 하는 재생에너지원입니다.
신영이앤피는 목재산업 활성화와 산림자원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탄소중립 연료로써
탄소순환의 중추적 역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더워지는 지구를 식힐 수 있는 솔루션

에너지(Energy)와 사람(people)을 우선 생각하고, 새로운 미래 성장을 열어가는
친환경 에너지원 전문기업 신영이앤피가 고효율 펠릿 제품 제조를 통해
탈석탄을 위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에너지 산업을 열어갑니다.

더워지는 지구를
식힐 수 있는 솔루션​

에너지(Energy)와 사람(people)을 우선 생각하고,
새로운 미래 성장을 열어가는
친환경 에너지원 전문기업 신영이앤피가
고효율 펠릿 제품 제조를 통해
탈석탄을 위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에너지
산업을 열어갑니다.

Woods, it’s all good!

년간 400만톤의 미이용 산림 자원의 폐기물화를 막고, 산림재해 예방 등
사회적 효과를 꾀하며, 일자리 창출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 산림 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Woods,
it’s all good!​

년간 400만톤의 미이용 산림 자원의 폐기물화를 막고,
산림재해 예방 등 사회적 효과를 꾀하며,
일자리 창출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 산림 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푸른 숲, 그리고 미래

대한민국 에너지 자립화를 기치로 시작된 신영이앤피의 에너지 프로젝트는
2010년 지피고(Zipigo)의 탄생으로 목재펠릿 산업계에 첫발을 내딛은 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불가능에 도전하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목질계 바이오에너지의
대명사 웰릿(Wellet)을 선보이며 충북 진천 SY에너지에 이은 경남 고성 신영포르투를 건립하여
연간 62만톤의 목재펠릿 생산능력을 갖추었습니다. 또한 국내 100만톤 생산을 위해 추진 중에 있으며,
추후 바이오매스 병합발전사업 진출로 완성되는 신영그룹의 에너지 프로젝트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푸른 숲, 그리고 미래​

대한민국 에너지 자립화를 기치로
시작된 신영이앤피의 에너지 프로젝트는
2010년 지피고(Zipigo)의 탄생으로
목재펠릿 산업계에 첫발을 내딛은 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불가능에 도전하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목질계 바이오에너지의
대명사 웰릿(Wellet)을 선보이며 충북 진천
SY에너지에 이은 경남 고성 신영포르투를 건립하여
연간 62만톤의 목재펠릿 생산능력을 갖추었습니다.
또한 국내 100만톤 생산을 위해 추진 중에 있으며,
추후 바이오매스 병합발전사업 진출로 완성되는
신영그룹의 에너지 프로젝트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왜  더 ?